Books2010.06.16 13:07

블랙스완 - 극단의 세계에 살고 있는 회의주의자의 기막힌 논리


꽤나 심오하고 어려운 책이었지만, 되도록 짧게 책과 나 자신에 대한 생각을 정리해 보았다. 
(이 한 줄은 글을 다 쓴 후에 씀)

--

나심 니콜라스 탈레브의 The Black Swan 을 읽었다. 

귀납법의 약점을 파고들다
블랙 스완 - 즉, 검은 백조라는 것은 하나의 비유이다. 저자는 흰색 백조만 보아온 유럽인들이 검은 백조는 없다고 생각했는데, 알고보니 검은 백조도 있었다! 라는 하나의 사례를 들어서, 귀납법의 약점을 지적하고자 하는 것이다. 또 다른 비유는 추수 감사절에 주인에게 잡아먹히는 칠면조 이야기였다. 어떤 칠면조가 1000일 동안 주인에게 먹이를 얻어 먹었다고 해도, 1001일째 되는 날에도 주인이 밥을 준다는 보장은 없다는 것을 깨닫지 못하는 것과 같다. 어떤 살인범에게서 증거를 하나도 찾을 수 없다고 해서 그가 살인을 저지르지 않은 것이라고 결론내릴 수 없는 것과 같이 (비록 현실에서는 그렇게 결론내린다고 할지라도), 우리는 대다수의 경우 귀납법의 취약점에 노출되어 있다. 저자는 이러한 세계관을 '플라톤적 세계관' 이라고 부르며 책의 처음부터 끝까지 끈질기게 비판하고 있다.

가우스의 세계와 극단의 세계
저자가 비판하는 또 다른 하나는 바로 가우스적 세계관, 즉 평균의 세계관, 정규분포곡선의 세계관이다. 이 세계관은 극단적인 경우를 무시하는데, 저자의 주장은 현실 세계에서는 이러한 극단의 사건, 극단의 인물들이 세계를 드라마틱하게 바꾸는 경우가 많기 떄문에 이를 무시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예컨대 20대 80  법칙이라고 불리우는 파레토 법칙보다도 더 극단적으로 1대 90과 같은 형태가 우리 주변을 지배한다는 것. 1%의 부자, 1%의 논문, 1%의 작가, 1%의 주식시장에서의 사건 등등이 전체에 대한 파급효과를 어마어마하게 갖고 있는데, 가우스적 세계관 (=정규분포의 세계관 = 평균의 세계관) 은 이러한 부분을 '확률적'으로 너무 trivial 하다는 이유만으로 무시하고 있다는 것.

여기까지가 내가 이해한 이 책의 논지다. 

----

책을 읽으면서 나를 알다.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내 자신의 정체성 (identity)에 대해서 보다 많이 생각하게 되었다. 어쩌면 책 읽기라는 과정은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과정이라는 생각마저 했다. (너무 감상적이었나??)

내가 지금까지 책을 읽으면서, '아.. 세상에는 나와 같은 생각을 갖고 있는 사람들도 있구나... 그것도 지구 정 반대편에 혹은 나보다 몇십년 몇백년을 앞서서 살았던 사람들 중에 있구나..' 라는 생각을 했던 적이 몇번인가 있었다. 마치 어릴적 잃어버린 형제를 찾은 느낌이었달까? 세상을 살면서 외롭지 않은 그런 느낌이었다고 할까? 그런 느낌을 가졌던 것 + 정신적 영감을 느끼게 해 주었던 사람들은 버틀란드 러셀 , 리차드 도킨스, (약간은) 말콤 그래드웰이나 세스 고딘 같은 사람이었다. 

나심 니콜라스 탈레브는 그들보다 더 나에게 속삭이는 느낌이었다. 이 책을 읽으면서 평상시 나의 사고방식에 비추어 나 스스로의 정체성을 '경험적 회의주의자' 라고 내릴 수도 있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것은 유신론자 무신론자 불가지론자의 논쟁이 아니었다. 오히려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에 있어서 '알 수 있다'와 '알 수 없는 것이 더 많다' 라는 관점의 차이에 가까웠다. 이런 의미에서 예전에 읽었던 '생각의 지도' (http://www.yes24.com/24/goods/1379588?scode=032&srank=1) 라는 책에서 동서양인의 우주관의 차이에 유사성이 있다고도 볼 수 있었다. 

하지만 내가 헷갈렸던 부분은 나는 이렇게 까칠하게 모든 것을 의심하면서도 때때로 그렇지 않은 면이 많다는 것이었다. 인간의 행동을 일관되게 설명한다는 것 자체가 불가능일지도 모르지만, 나 스스로도 설명이 되지 않는 나에 대해서 혼란스러운 점이 꽤 많았다. 그런데 이 책에서는 나 자신의 '경험적 회의주의' 라는 것이 - 비록 내가 이 말을 과거에 들어봤을지라도 무슨 의미인지 몰랐던 말이지만 - 나의 많은 행동들을 설명해 준다는 것을 깨달았다. 굳이 분류하자면 나는 경험적 회의주의자들과 비슷한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다.

이 책의 일부내용 중에서 나의 이런 느낌을 trigger 했던 부분들로 오늘의 포스팅을 마무리한다. 

사람들은 흔히 나 같은 회의주의자, 경험주의자들이 일상생활에서도 꼬장꼬장하고 편집증적이고 베베 꼬여 있으리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역사는 오히려 그 반대임을 보여준다 (내 개인적인 경험으로도 그렇다). 내가 어울리는 여느 회의주의자들과 마찬가지로, 흄은 명랑한 식도락가였고 문명을 떨치고 싶어했으며 살롱 문화나 유쾌한 수다를 즐겼다....(중략).... 

흄은 철학자들 사이에서는 급진적인 회의주의자였지만 일상생활에서는 그런 태도를 벗어던졌다. 그렇지 않으면 일상생활을 영위해 나갈 수 없기 때문이었다. 내 입장은 반대다. 나는 일상생활과 관련된 문제들에서 회의주의자다. 말하자면 내가 온 신경을 곤두세우는 것은 어떻게 하면 칠면조 꼴이 되지 않도록 의사 결정을 할 것인가 하는 것이다. 

지난 20년 동안 주변 사람들은 내게 "탈레브 씨, 도로를 건너는 것처럼 위험천만한게 없는데, 어떻게 길을 건너십니까?" 하는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더 바보 같은 질문도 들었다. "그러니까 어떤 위험도 감수하지 말라는 것입니까?" 당연하지만, 나는 위험 공포증을 퍼뜨리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 내가 이 책에서 말하고자 하는 바는 눈을 감은 채 길을 건너지는 말라는 것이다.

(전략)... 그는 파리에서 나와 같이 공부한 소설가 지망생 장 올리비에 테데스코로, 내가 지하철을 뛰어서 타려고 하자 이렇게 만류했다. "나는 기차를 타겠다고 뛰지는 않아" 운명을 무시하라. 그 이후 나는 시간표에 맞춰 살겠다고 달음박질하지 않으려 애썼다. 테데스코의 충고는 사소한 것이지만 내 마음속에 자리잡았다. 떠나는 기차를 쫓아가지 않게 되면서 나는 우아하고 미학적인 행동의 진정한 가치를 깨달았고, 자기의 시간표와 시간, 자기 인생의 주인됨의 의미를 느길 수 있었다. 놓친 기차가 아쉬운 것은 애써 쫓아가려 했기 때문인 것이다! 마찬가지로 남들이 생각하는 방식의 성공을 이루지 못한다고 고통스러워하는 것은 남들의 생각을 추종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선택할 수만 있다면, 경쟁의 질서 바깥이 아니라 그 위에 서도록 하라. 고액연봉이 보장된 자리를 박차고 나오는 것도 스스로 결정한 것이라면 돈보다 많은 것을 가져다준다. 이것이 운명에 욕설을 퍼부을 수 있는 스토아주의자가 되는 첫걸음이다. 인생의 기준점을 스스로 설정할 수 있다면 이미 자기 인생의 주인 노릇을 하고 있는 셈이다. 

사람들은 음식이 형편없거나 커피가 식었거나 퉁명스런 반응을 얻거나 불친절한 서비스를 받으면 하루를 망쳤다고 화를 내기 일쑤다. 나는 이런 모습이 당황스럽다. (중략) 우리가 살아 있다는 사실이야말로 행운이며 희귀 사건이며 엄청나게 희박한 확률의 사건이다. 

























 






 
Posted by luckym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yunseob

    생각의지도라는 책은 예전에 우리가 독서모임할 때 읽었던 것 같네. ㅎㅎ

    2010.06.29 03: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Books2009.09.07 10:35

[Review] 유정아의 서울대 말하기 강의


저자 소개 및 목차: http://www.yes24.com/24/goods/3437937

전반적으로 만족스럽지 못한 책이었다.
읽으면서, 어쩌면 말하기 강의를 책으로만 설명한다는 것에는 한계가 있지 않나? 라는 생각을 하면서 읽었다.
강의와 함께 듣는다면, 어땠을까? 생각해 보았다.

중간중간에 나오는 필자의 개인적인 사회에 대한 비평/ 주관 등은 말하기 강의를 듣고 싶어서 온 수업에서 교수님이 계속 사회비평을 하는 듯한 느낌. 그래서 말하기 강의에 집중하는데 오히려 방해가 되었던것 같다. 마지막으로 작은 꼬투리를 잡자면, 가끔 이런 책에서 '작년에', '올해' 라는 표현들이 많이 등장하는데, 올해를 몇년도로 가정하고 들어야 하는 것인지 갸우뚱 해 질때가 있다.

비슷한 책 중에서 래리 킹 (Larry King) 대화의 법칙 이란 책이 조금 더 도움이 많이 되었던 것 같다.  
Posted by luckyme

댓글을 달아 주세요

Books2009.08.21 00:05

How The Mighty Fall – Built to last 와 Good To Great 에 덧붙이는 짧은 이야기

7270452

Built to Last 와 Good to Great의 저자, Jim Collins의 최신작 ‘How the Mighty Fall’ 를 읽었다.


 

S2

Built To Last
간단히 그의 전작들에 대해서 요약하자면, Built to Last (한글제목: 성공하는 기업들의 8가지 습관) 는 어떻게 하면 영속하는 (Last) 기업을 만들 수 있을 것인가를 연구한 책이다. 연역적으로 어떤 법칙이 있을 것이라고 저자가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라, 귀납적으로 과거 몇십년 동안 주식의 Return이 시장의 평균 수익률보다 X3 배 이상 된 기업들 중에서, 최근에 몇 년 동안에 집중적으로 그 현상이 일어난 경우와 같은 일부 기업을 제외한, 즉 오랜 동안 높은 성과 (Performance)를 유지한 기업들을 조사한 다음, 그 기업들이 어떤 특성을 갖고 있는지 공통점을 도출한 것이다.

이러한 기업들을 조사한 결과 몇 가지 법칙이 발견되었다. 예를 들면, 이익만 쫓지 않는다든지, 핵심에 집중한다든지, 그리고 굉장히 사교(邪敎) 같은 문화 (Cult-like culture)를 갖고 있다든지, 혹은 내부 승진으로 인한 경영진 구성(Home grown management) 등이 있다. 자랑스럽게도 내가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도 이 책에서 말하는 Built To Last 하는 기업으로 선정되었는데, 이렇게 본사에서 수천 킬로미터 떨어진 한국 오피스에도 위에서 말한 특징들을 모두 갖고 있다는 점이 참 신기했다.

여담이지만, 나는 이 책을 대학교 2학년 때 생산관리 시간에 읽었다. 곽수일 교수님의 수업이었는데, 생산관리 1/2 그리고 책 읽고 토론 1/2 로 이루어진 특이한 수업이었다. 그 당시에는 왜 이런 책을 읽게 하는지 잘 몰랐는데, 지나고 나니까 어떤 수업보다도 내 인생에 가장 큰 도움이 된 것 같다.

S


Good To Great
Build To Last를 읽은 어떤 경영자가 자신의 생애 동안 영속하는 회사를 만들었다고 가정해 보자. 그냥 영속하는 회사가 아니라 위대한 (GREAT) 회사를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 당연히 물어볼 것이다. 그 대답을 적은 것이 바로 Good to Great. 이 책은 워낙 많이 팔려서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실테니, 그냥 바로 Summary 로 넘어가자.

1. Level 5 leadership
2. First WHO then WHAT
3. Confront the brutal facts
4. Simplicity within the three circles
5. A Culture of Discipline
6. Technology Accelerators
7. The Flywheel and the doom loop

자세한 이야기가 궁금하신 분들은 Good To Great 에 관한 다양한 블로그 Posting 이 있으니 한번 들어가 보시길.

How the Mighty Fall

이 책은 2008년 금융 위기를 맞아서 Jim Collins가 말했던 좋은 기업들 중에서 몇몇이 쇠퇴의 길로 접어들면서 작가 스스로 혼란에 빠진 것에서 그 출발점이 시작되었다. ‘도대체 왜 망한걸까?” 라는 간단한 질문에서 시작한 작은 프로젝트라고 작가 스스로도 밝히고 있다.

작가에 따르면 잘 나가던 기업도 다음의 다섯 단계를 지나고 완전히 파멸의 길로 접어 들고 만다고 한다. (괄호 속의 한글은 나의 번역)
Stage 1: Hubris Born of Success (자기 과신)
Stage 2: Undisciplined Pursuit of More (무분별한 성장의 추구)
Stage 3: Denial of Risk and Peril (위험에 대한 자기 부정)
Stage 4: Grasping for Salvation (외부 구원에 대한 갈망)
Stage 5: Capitulation to Irrelevance or Death (엉뚱한 방향으로의 전개 혹은 죽음)


Learning from the Book

이 책에서 마지막에 강조하는 것은 쇠퇴가 되돌려 질 수 있다는 것이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Good To Great에서 말했던 원칙에 충실하게 계속적으로 비즈니스를 성장시키고, 자신의 핵심(Core)에 집중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오히려 great company 들에게는 위기가 더 큰 기회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결론.


1. Home Grown Management의 중요성과 루 거스너 (Louise Gerstner)의 위대함

특히 외부에서 온 경영자가 어떤 기업의 위기를 극복하게 만들기란 참으로 어려운 것을 공감한다. 하지만, Stage 4에서 보여지는 기업들의 행동이 현실에서는 많이 보인다. 외부에서 초특급 스타 CEO를 초빙한다고 해서 기업의 성과를 돌려놓기는 어렵다. IBM의 위기를 완벽하게 극복하게 만들었던 Louis Gerstner 는 예외로 거론된다. 나도 예전에 그가 쓴 ‘Who says elephants can’t dance?’ 라는 책을 정말 재미있게 읽었다. 그는 IBM에 처음 가서 거창한 비전을 선포하거나 새로운 개혁을 급격하게 추진하기 보다는 Discipline 에 중점을 두고 하나씩 차근차근 진행했다. 그리고 IBM에서 커온 Home Grown management 들을 중용했다.

사실 한 기업에서 20년 이상 일하면서 사장이 되리라고 결심하지 않는 이상, 다른 기업에서 Star CEO 가 되기란 사실상 불가능한 것 같다. 따라서 나는 루 거스너의 사례를 정말 깊이 있게 생각해 볼 여지가 많다고 생각한다

2. 무분별한 성장의 추구가 아닌 CORE에의 집중

Core 에 집중한다는 것이 세상에서 가장 힘들다. 나도 마케팅을 배우면서 가장 크게 느끼는 것이 바로 그것이다. 우리 브랜드가 갖고 있는 핵심 가치에 집중한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느낀다. Brand Gap 이라는 책에서 Brand는 소비자와의 약속이라는 이야기를 읽고 감명을 받은 적이 있다. 마케터나 Creative들은 기본적으로 자꾸 새로운 것을 해보고 싶어하는 병이 있다. 가장 경계해야 할 병이다. 새롭되 우리 브랜드, 우리 비즈니스, 우리 제품에 대해서 소비자가 기대하는 바를 충실하게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White Space 에는 항상 성장의 잠재력이 있어 보인다. 즉, Blue Ocean 이 있는데, 왜 Red Ocean에서 헤엄치고 있는지 스스로 갸우뚱 해지는 순간이 항상 있는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Stick to my gun! – 나의 핵심 무기에 집중해서 답을 찾아야 한다. 

미국의 Circuit City가 Best Buy에게 당한 사례가 이 책에서 언급되고 있다. Circuit City는 엉뚱하게 자동차나 타이어 같은 Retailing을 시작했다. Best Buy는 그 동안 어떻게 하면 계속 core business인 전자제품 매장을 개선시킬 것인가를 고민했다. 결과는 뻔하다. 한방에 해결하기, Dramatic한 turn around, 급격한 진전.. 이런 것들이 경계해야 할 단어들이다.

<strong>마치며…</strong>
사실 나는 내가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에 대해서 Jim Collins가 뭐라고 평가했을지가 너무 궁금했다. 우리 회사는 많은 고난을 이겨냈고, 금융위기도 비교적 잘 버티고 있는 것 같다. 그래서인지 책에서는 몇번 언급되지 않았다.

하지만 읽으면서 다시 느낀 것이지만, 꼭 우리 회사 뿐 아니라 home grown management의 중요성과 core에의 집중, 그리고 무분별한 성장을 추구하지 않고, 자신들만의 강한 문화를 갖고 있는 회사들이 살아남고, 성장할 수 있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이책은 내용이 120 page 정도로 길지 않아서 쉽게 읽을 수 잇었다. 전반적으로 Built to last와, good to great에 덧붙여 지는 짧은 글이라는 생각이다. 그리고 작가가 마지막에 밝히는 바와 같이 전작에서 내세웠던 원칙들에도 아무런 변화는 없다.

그러나 2008년~2009년의 금융 위기를 겪고 있는 우리들에게, 그리고 기업의 경영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에게 분명 다시 한번 무엇이 정말 중요한것인가? 에 대한 생각을 하게 해 주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작가: [YES24에 실린 Jim Collins에 대한 설명] James C. Collins 미국에서만 100만 부 이상 팔린 베스트셀러로 불멸의 성공기업들을 파헤친 명저『성공하는 기업들의 8가지 습관(Built to Last)』의 공저자이다. 그는 영속하는 위대한 기업들의 연구자이며, 기업과 사회 각 분야 지도자들의 조언자이다. 스탠퍼드대학 석사과정(경영학)을 마친 뒤 HP와 매킨지에서 근무했고, 모교에서 〈기업가정신〉을 강의했는데 정열적이고 창조적인 내용의 강의로 명성을 날렸다. 그의 강의는 전체 학생의 절반 이상이 수강했을 정도이며, 스탠퍼드대학으로부터 '명강의'상을 받기도 했다. 지금은 콜로라도 주 볼더에 Management Lab이라는 경영연구소를 설립하여 저술과 컨설팅에 몰두하고 있다. 저서로『위대함의 법칙』,좋은 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으로』등 다수가 있다.


 

Posted by luckym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점뮤삼삼각지대

    읽고싶었던 책인데, 서평 잘 봤다.

    2009.08.22 00: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luckyme

    꼭 읽어라
    120 페이지밖에 안된다.

    2009.08.22 02: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